logo

한국어

통일안보

조회 수 131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정부 2천여명 감원 추진…민간인 사찰기능도 폐지

민간인 사찰 등 군부 독재의 잔재로 물의를 빚어 온 국군 기무사령부(옛 보안사령부)의 역할과 기능이 쿠데타 방지와 방위산업 군사기밀 유출 방지 등으로 크게 축소된다. 현행 4000명에 달하는 기무사 병력을 절반 이하로 감축하고, 중장기적으로 현행 중장급인 기무사령관 계급을 소장급 이하로 낮추는 방안도 논의되고 있다.

영화 '1987'에서 조명된 옛 보안사령부의 민간 동향 파악 업무를 폐지하고 방산 기밀 보호와 국가 대테러·경호에 기무사령부 역량을 집중한다. 국가정보원의 국내 정보기능 폐지와 경찰의 정보기능 축소에 이어 문재인정부의 유신 잔재 청산 드라이브가 본격화하는 모양새다.

3일 정보당국과 군 소식통에 따르면 국방부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국방개혁 방안을 오는 11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고하는 방안을 최종 검토하고 있다. 국방부는 지난해 10월 1일 기무사령부의 1처(군내 정보 수집 및 분석)를 해체하는 등 군사보안·방첩 기능 중심으로 조직 개편을 단행했는데 4·27 남북정상회담·판문점 선언을 계기로 국군 기무사령부의 옛 보안사령부 잔재를 청산하는 후속 조치에 들어가는 셈이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9&aid=0004144867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21 조명균 "탈북 여종업원, 자유의사로 한국에 와서 생활" 2018.05.17 1152
320 태영호 “한반도 종단철도는 北 동해안 부대 때문에 불가능” 2018.05.14 1083
319 "인권 언급 말고 사드 철수하라" 청구서 내미는 北 2018.05.04 1169
» 軍 기무사 병력 절반이상 줄인다 2018.05.03 1316
317 2020년 11월 입대자부터 軍복무기간 18개월로 단축 추진 2018.05.03 1336
316 황교안 “자유 빠진 민주주의? 인민민주주의도 가능한가” 2018.05.03 1189
315 새 중고교 역사교과서 '자유민주주의'서 '자유' 삭제…집필기준 시안 2018.05.02 1195
314 軍 "장성 감축 곧 확정…5월 중 '국방개혁 2.0' 靑 보고" 2018.05.01 1475
313 중국 군용기 1대, KADIZ 진입…포항 동남방 56㎞까지 근접비행 2018.04.28 1201
312 태영호 “北 핵포기 안 해”…국정원, 취재 통제 2018.04.13 1294
311 사드 기지 공사 반대 시위대 강제 해산...부상자 속출 2018.04.12 1482
310 1100만불 과태료 농협은행, 자금세탁방지 제재 본보기 되나 2018.04.06 1809
309 한미 연합군, 로키 지만 '할건 한다'…북한 점령 작전 실시 2018.04.04 1751
308 사드, 6개월째 공사 스톱 2018.03.27 2306
307 군사법원, 기무사 댓글조작 관여 혐의 대령 2명 구속영장 2018.03.27 2027
306 천안함 8주기 추모식…"서해 지켜내겠습니다 2018.03.26 2229
305 주한미군 가족과 민간인, 사상 첫 미국 본토로 철수 훈련 2018.03.23 2226
304 방사선 수치 130년 누적량…통일부는 함구 2018.03.22 2556
303 "김영철 군사용 다리 통과··· 국방부 빠진채 결정했다" 2018.02.28 1992
302 평창 목전에 만나는 미일, 올림픽 보다 대북압박에 초점 2018.02.07 269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