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시사공유

조회 수 11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골든볼은 마라도나·메시·사비올라·포그바 등 스타들이 역대 수상 

원본보기

[U20월드컵] 이강인 준우승에도 대회 최우수 선수(우치[폴란드]=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15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 뒤 열린 시상식에서 대회 최우수 선수에 선정된 한국의 이강인 골든볼 트로피를 들고 활짝 웃고 있다. 2019.6.16 hihong@yna.co.kr

(우치[폴란드]=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한국 축구의 미래로 손꼽히는 U-20 축구대표팀이 '막내형' 이강인(18·발렌시아)가 한국 남자 선수로는 처음으로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대회 골든볼 수상자가 됐다.

이강인은 16일(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우크라이나와의 2019 FIFA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정정용호의 투톱 스트라이커로 선발 출전해 전반 5분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넣었다.

아쉽게도 한국은 우크라이나에 3골을 헌납하며 1-3으로 역전패당했고, 이강인의 득점은 결승골이 되지 못했다.

하지만 이강인은 이번 대회 7경기 동안 2골 4도움의 맹활약을 펼치면서 경기가 끝난 뒤 FIFA 선정 이번 대회 골든볼 수상자의 영광을 차지했다.

한국 남자 선수가 FIFA 주관 대회에서 골든볼을 받은 것은 이강인이 최초다.

이강인에 앞서 2010년 트리니다드토바고에서 열린 17세 이하(U-17) 여자월드컵에서 여민지가 8골 3도움의 활약으로 대표팀의 우승을 이끌면서 골든볼을 받은 바 있다. 여민지는 골든부트(득점왕)까지 따냈다.

남자 선수로는 2002년 한일월드컵에서 홍명보가 브론즈볼을 받은 게 '최고 성적표'였고, 이번에 이강인이 골든볼을 받는 쾌거를 달성했다.

남자 선수로는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홍명보가 브론즈볼을 받은 것이 유일하다.

예비 스타들의 경연장인 FIFA U-20 월드컵에서 골든볼 역대 수상자 경력은 화려했다.

아르헨티나의 '축구 황제' 디에고 마라도나가 1979년 일본 대회 때 조국을 우승으로 이끌고 대회 최우수선수(MVP) 격인 골든볼의 주인공이 됐다.

이후 아드리아누(브라질·1993년)와 하비에르 사비올라(아르헨티나·2001년),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2005년), 세르히오 아궤로(아르헨티나·2007년), 폴 포그바(프랑스·2013년) 등이 골든볼의 영예를 안았다.

2003년 아랍에미리트(UAE) 대회 때 8강에서 탈락한 UAE의 이스마일 마타르가 수상하기도 했지만 보통은 4강 이상의 성적을 낸 팀에서 골든볼 수상자가 나왔다.

우승팀이 아닌 나라 선수가 골든볼을 받은 건 2015년 뉴질랜드 대회(우승 세르비아) 때 아다마 트라오레(말리)가 마지막이었다.

특히 이강인은 결승 상대로 이번 대회 우승을 차지한 상대인 우크라이나의 다닐로 시칸(4골)과 세르히 불레차(3골 2도움)를 따돌리고 당당하게 골든볼을 차지해 의미가 더욱 남달랐다.


https://m.news.naver.com/memoRankingRead.nhn?oid=001&aid=0010893135&sid1=104&date=2019061617&ntype=MEMORANKIN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U20월드컵] 2골 4도움 이강인, 한국 남자선수 첫 골든볼 쾌거 [레벨:14]admin 2019.06.16 112
45 '봉사활동 조작' 장현수, 국가대표 자격 영구 박탈 '중징계'...벌금 3천만원 [레벨:14]admin 2018.11.01 1371
44 아시아축구연맹 공식전에서 애국가 대신 北 국가연주 [레벨:14]admin 2018.10.23 1380
43 한국 FIFA 랭킹 55위로 상승… 일본 턱밑 추격 [레벨:14]admin 2018.09.20 1565
42 손흥민, 조용히 영국으로 출국…토트넘서 경쟁 시작 [레벨:14]admin 2018.09.12 1573
41 벤투 감독 "젊은 선수에 더 많은 기회…기성용 소집하겠다" [레벨:14]admin 2018.08.23 1653
40 BBC “한국, 독일에 기억 남을만한 승리..손흥민 MOM” [레벨:14]admin 2018.06.28 2216
39 5%의 기적… 아시아 축구, 월드컵서 독일 꺾은건 사상 처음 [레벨:14]admin 2018.06.28 2185
38 시진핑까지… 사실상 4강 정상 모두 평창 불참 [레벨:14]admin 2018.01.16 2870
37 한국 통일부 "북한, 전자우편으로 탈북 종업원 송환 요구" [레벨:14]admin 2018.01.14 2932
36 박지성 축구협회 유스전략본부장, 영국 런던서 모친상 [레벨:14]admin 2018.01.12 2703
35 평창올림픽 시작도 전에 '반칙'…정빙기 부정 입찰 의혹 [레벨:14]admin 2018.01.10 2866
34 손흥민, 英 BBC 선정 ‘2017 EPL 올해의 팀’에 뽑혀 [레벨:14]admin 2017.12.25 3377
33 日기자 "기묘한 한국축구, WC 6개월 전엔 꼭 살아난다" [레벨:14]admin 2017.12.18 3050
32 한일전 역전승 그 후(後)…일본은 ‘충격’ 오히려 한국은 ‘담담’ [레벨:14]admin 2017.12.17 3100
31 韓 골프 대회, ‘Bye’ 중국·‘Hi’ 동남아 file [레벨:14]admin 2017.12.08 2924
30 "워낙 호되게 당해서…" 대기업들, 평창올림픽 후원 요청에 싸늘 [레벨:14]admin 2017.11.29 2944
29 손흥민, “해트트릭, 정말 힘들었어...행복해” [레벨:14]admin 2017.03.13 5786
28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 명단 발표…황희찬-오재석 첫 합류 [레벨:14]admin 2016.08.22 7668
27 -올림픽- 한국선수단, 종합 8위로 마감…4개 대회 연속 '톱10' [레벨:14]admin 2016.08.22 746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