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시사공유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인터풋볼=신문로] 정지훈 기자= 대한축구협회의 선택은 국가대표 자격 영구 박탈이었다. 병역 혜택을 받았음에도 봉사 활동 시간을 조작해 논란이 되고 있는 장현수가 국가대표 자격 박탈이라는 중징계를 받았고, 벌금도 역대 최고액인 3천만이 부과됐다.

장현수는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금메달로 병역 혜택을 받았다. 현행 병역법에 따르면 병역특례를 받은 체육요원은 60일 이내의 군사교육과 함께 34개월 동안 544시간의 체육봉사활동을 이수하도록 되어있다. 과거에는 체육봉사활동 규정이 없었으나 2015년 7월부터 새로 도입됐다.

문제는 봉사 활동 조작이었다. 28일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병무청 국정감사에서 거짓된 봉사활동 자료 제출로 논란을 빚은 장현수가 봉사활동 확인서 조작을 시인했다"고 밝혔다. 결국 국가대표 수비수 장현수가 병역 혜택에 따른 봉사 활동 실적을 부풀리며 논란이 됐고, 엄청난 비난 여론에 직면했다.

이에 대해 장현수는 "불미스런 일로 실망을 드려 송구스럽다. 깊이 반성하고 자숙하고 있다. 11월 A매치 기간과 12월 시즌이 끝난 뒤 주어지는 휴식 기간에 체육봉사활동을 성실히 수행할 계획이다"라고 사과했지만 최근 병역 혜택에 대한 여론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비난 여론은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결국 장현수에 대한 징계위원회가 열렸다. 대한축구협회(KFA)는 1일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신문로에 위치한 축구회관 6층 회의실에서 대한축구협회 공정위원회(옛 명칭 징계위원회)를 개최하고 장현수의 징계에 대해 심의했다.

결과는 장현수의 국가대표 자격 영구 박탈이었다. KFA는 사건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병역 혜택을 받은 선수들에게 경각심을 울리기 위해 중징계를 선택했다.

이에 대해 공정위원회 서창희 위원장은 "먼저 축구협회 일원으로 장현수 선수와 관련된 논란이 나와 팬 여러분들에게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 결과적으로 장현수의 국가대표 자격을 영구 발탁하고, 3천만 원의 벌금을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이 벌금은 개인 최고액이다"고 전했다.



사진=윤경식 기자, 대한축구협회


https://sports.news.naver.com/kfootball/news/read.nhn?oid=413&aid=000007395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봉사활동 조작' 장현수, 국가대표 자격 영구 박탈 '중징계'...벌금 3천만원 [레벨:14]admin 2018.11.01 72
44 아시아축구연맹 공식전에서 애국가 대신 北 국가연주 [레벨:14]admin 2018.10.23 115
43 한국 FIFA 랭킹 55위로 상승… 일본 턱밑 추격 [레벨:14]admin 2018.09.20 201
42 손흥민, 조용히 영국으로 출국…토트넘서 경쟁 시작 [레벨:14]admin 2018.09.12 270
41 벤투 감독 "젊은 선수에 더 많은 기회…기성용 소집하겠다" [레벨:14]admin 2018.08.23 297
40 BBC “한국, 독일에 기억 남을만한 승리..손흥민 MOM” [레벨:14]admin 2018.06.28 824
39 5%의 기적… 아시아 축구, 월드컵서 독일 꺾은건 사상 처음 [레벨:14]admin 2018.06.28 833
38 시진핑까지… 사실상 4강 정상 모두 평창 불참 [레벨:14]admin 2018.01.16 1387
37 한국 통일부 "북한, 전자우편으로 탈북 종업원 송환 요구" [레벨:14]admin 2018.01.14 1443
36 박지성 축구협회 유스전략본부장, 영국 런던서 모친상 [레벨:14]admin 2018.01.12 1440
35 평창올림픽 시작도 전에 '반칙'…정빙기 부정 입찰 의혹 [레벨:14]admin 2018.01.10 1414
34 손흥민, 英 BBC 선정 ‘2017 EPL 올해의 팀’에 뽑혀 [레벨:14]admin 2017.12.25 1745
33 日기자 "기묘한 한국축구, WC 6개월 전엔 꼭 살아난다" [레벨:14]admin 2017.12.18 1481
32 한일전 역전승 그 후(後)…일본은 ‘충격’ 오히려 한국은 ‘담담’ [레벨:14]admin 2017.12.17 1579
31 韓 골프 대회, ‘Bye’ 중국·‘Hi’ 동남아 file [레벨:14]admin 2017.12.08 1662
30 "워낙 호되게 당해서…" 대기업들, 평창올림픽 후원 요청에 싸늘 [레벨:14]admin 2017.11.29 1634
29 손흥민, “해트트릭, 정말 힘들었어...행복해” [레벨:14]admin 2017.03.13 4556
28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 명단 발표…황희찬-오재석 첫 합류 [레벨:14]admin 2016.08.22 6035
27 -올림픽- 한국선수단, 종합 8위로 마감…4개 대회 연속 '톱10' [레벨:14]admin 2016.08.22 5819
26 박인비 완벽한 우승, 116년만의 여자 골프 금메달 [레벨:14]admin 2016.08.22 605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