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시사공유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2_travelguard.jpg

 

냉철한 해설과 정확한 예언으로 이번 월드컵에서 인기를 모은 이영표 KBS 해설위원이 한국의 2014년 월드컵은 ‘실패’라고 규정했다.

이 해설위원은 27일 오전 벨기에전 중계를 마친 뒤 “브라질월드컵 대표팀에 대해 누군가 실패인지 묻는다면 실패가 맞다. 16강에 가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 해설위원은 대표팀의 실력 부족에 대해 언급하며 “열심히 최선을 다했지만, 과거 월드컵에서 대한민국 대표팀을 보여주지 못했다”며 “강한 팀과 싸우려면 많이 뛰고 빨라야 한다. 러시아, 알제리전과 마찬가지로 기대했던 것만큼 준비가 되지 못했다”고 말했다.

다만 이 해설위원은 “최선을 다한 선수들을 탓하고 싶지는 않다. 저를 비롯해서 대한민국의 축구와 관련된 모든 사람들에게 패배에 대한 책임이 있다. 반성해야 한다”라며 “선수들에게 수고했고 고마웠단 말 하고 싶다”고 전했다.

특히 이 해설위원은 홍명보 감독이 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 “우리 선수들은 아주 좋은 경험했을 것이다”라고 말하는 것을 중계석에서 듣고는 “월드컵은 경험하는 자리가 아니다. 월드컵은 증명하는 자리다”라고 ‘돌직구’를 던지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