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시사공유

조회 수 131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9일 별세한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의 빈소에는 20일 오전 각계 인사들의 조문이 이어졌다. 전날엔 친인척과 그룹 임직원들이 주로 찾았고, 이날엔 외부 인사들이 속속 도착했다.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빈소에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이날 오전 7시 50분쯤 가장 먼저 도착했고, 장남 신동주 SDJ코퍼레이션 회장(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도 8시 26분쯤 빈소를 찾아 신 회장과 함께 상주 자리를 지켰다.


부인 시게미쓰 하쓰코 여사는 전날 오후 9시쯤 병원에 도착했고, 신 명예회장과 사실혼 관계인 서미경 씨는 오빠인 서진석 전 유기개발 대표 부부와 함께 전날 밤 11시 10분쯤 빈소를 찾아 30여분간 머물렀다.

최은영 전 한진해운 회장은 이날 오전 9시 30분쯤 빈소를 찾았다. 최 전 회장은 신 명예회장의 여동생인 신정숙 씨의 장녀다.


가족이 아닌 외부 인사로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가장 먼저 조문했다. 이 부회장은 이날 오전 9시 37분쯤 도착해 10여분간 머무른 뒤 빈소를 떠났다.

손경식 CJ그룹 회장 겸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도 오전 10시 53분쯤 방문했다. 손 회장은 일본 출장에서 돌아온 뒤 병원으로 바로 오는 바람에 CJ그룹 측에서도 손 회장의 조문 사실을 사전에 알지 못했다고 한다.

정계 인사로는 첫 조문객인 김형오 국회의장도 오전 10시 18분쯤 모습을 드러냈다. 고인과 두 차례 직접 만난 적이 있다는 김 전 의장은 10분 넘게 빈소에 머무르다 나온 뒤 취재진과 만나 “내 지역구 부산 영도다리가 노후해서 전면 교체하는데 그 비용을 롯데가 전액 부담했다”며 “신 명예회장이 기업인으로서 나라를 위해 보국한 것을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1&oid=025&aid=000296906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4 김상조, 5대그룹 불러 “공동 신사업 아이디어 내라” [레벨:15]admin 2020.01.22 1215
» 故신격호 빈소 지키는 신동빈, 첫 조문객으로 이재용 맞아 [레벨:15]admin 2020.01.20 1317
72 삼성 반도체 공장 '1분 정전' 피해액은 수십억 [레벨:15]admin 2020.01.02 1334
71 [이슈+] 공장 팔아서라도 월급 올려라?…車공장 결국 멈췄다 [레벨:15]admin 2019.12.23 1419
70 '반도체-中 수출' 최대 30%↓..5월 수출 하락 직격탄 [레벨:15]admin 2019.06.01 2010
69 통계청, 개인정보 공개 동의없이 금융정보 수집 추진 [레벨:15]admin 2019.03.13 2533
68 반도체업계 불산 수급 대란 생기나…日 당국 수출 제동 [레벨:15]admin 2018.11.07 3735
67 미국, 中 푸젠진화 반도체 산업스파이죄로 기소 [레벨:15]admin 2018.11.02 3751
66 “美, 국내은행 제재 위반여부 조사중” [레벨:15]admin 2018.11.01 3744
65 박영선 "초이노믹스 때 경제흐름 꼬여"…김동연 "현 정부 책임" [레벨:15]admin 2018.10.29 3651
64 도로공사 정규직 전환 58명 중 4명이 직원 친인척 [레벨:15]admin 2018.10.23 3702
63 코스피 또 '패닉'…1년7개월 만에 2,100선 붕괴 [레벨:15]admin 2018.10.23 3552
62 삼성-日 NEC, 5G 기지국 기술·장비 개발 제휴한다 [레벨:15]admin 2018.10.23 3681
61 한국, 국가브랜드 가치 2조 달러…세계 10위 [레벨:15]admin 2018.10.15 3648
60 조양호 회장 불구속 기소…‘물벼락 갑질’ 조현민은 불기소 [레벨:15]admin 2018.10.15 3672
59 `검은목요일`..코스피 2011년 유럽 재정위기 후 최대 급락 [레벨:15]admin 2018.10.11 3809
58 집유 석방 신동빈 “지배구조 선진화에 주력” [레벨:15]admin 2018.10.06 3603
57 ISD 중복소송 금지, 픽업트럭 관세 철폐…한미 FTA 개정 서명 [레벨:15]admin 2018.09.26 3715
56 KDI “우리 경제, 곧 정점 지나 하강” 비관론으로 선회 [레벨:15]admin 2018.09.11 3712
55 경찰, 차량화재 결함 의혹 BMW코리아 전격 압수수색 [레벨:15]admin 2018.08.30 383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