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시사공유

조회 수 5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 시각) 미국 뉴욕 롯데팰리스 호텔에서 한ㆍ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협정에 서명했다. 문 대통령은 “개정 협상이 신속하게 마무리돼 불확실성이 제거됐고, 양국 기업이 보다 안정적인 여건에서 경제 활동을 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투자자-국가 간 소송(ISD) 남소 제한 규정을 반영한 건 한국에 득이 될 전망이다. ISD는 해외 투자자가 투자국의 정부로 인해 피해를 보았을 때 국제 소송으로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도록 한 제도다. 투자자 보호 조치 중 하나지만 일각에선 한ㆍ미 FTA의 대표적인 ‘독소 조항’으로 거론해왔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 오후 (현지시간) 미국 뉴욕 롯데 뉴욕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서명식'에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에 관한 공동성명'에 서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 오후 (현지시간) 미국 뉴욕 롯데 뉴욕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서명식'에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에 관한 공동성명'에 서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은 이번 개정안에 ‘정부의 정당한 정책 권한 보호 요소’를 반영했다. 투자 손실이 났어도 당사국의 행위가 투자자의 기대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사실만으로는 ‘최소기준 대우(외국인 투자에 대한 공정한 대우를 보장하는 것)’ 위반이 아님을 명확히 했다. 지난 5월 미국계 헤지펀드 엘리엇은 ‘한국 정부가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에 부당 개입해 손해를 봤다’며 8000억원대 ISD를 추진했다. 앞으로는 이런 이유로 소송을 걸기 어려울 전망이다.미국은 자동차로 득을 봤다. 한국산 화물자동차(픽업트럭)의 미 수출관세 철폐 시기를 2041년으로 기존보다 20년 늦추기로 했다. 자동차는 관세가 2.5%인데 픽업트럭은 25%다. 다만 미국에 픽업트럭을 수출하는 국내 완성차 업체는 없기 때문에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보인다. 
  
자동차 안전기준 인정 범위도 연간 제작사별 5만 대로 늘었다. 한국은 현재 미국 제작사별 2만5000대까지만 국내 안전기준을 준수한 것으로 간주하고, 수입을 허용한다. 산업부 관계자는 “지난해 미국 빅3 자동차 회사의 수출 물량을 합쳐도 1만9712대여서 국내 피해는 적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다음 달 한ㆍ미 FTA 개정안에 대한 비준 동의안을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그러나 이번 서명이 양국 통상이슈의 완전한 문제 해결은 아니다. 트럼프 정부는 여전히 한국ㆍ일본ㆍ유럽 등 자동차 제조국에 대해 ‘무역 확장법 232조’를 근거로 최대 25% 관세를 저울질하고 있다. 
  
세종=장원석 기자 jang.wonseok@joongang.co.kr 

[출처: 중앙일보] ISD 중복소송 금지, 픽업트럭 관세 철폐…한미 FTA 개정 서명


https://news.joins.com/article/2299915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1 한국, 국가브랜드 가치 2조 달러…세계 10위 [레벨:14]admin 2018.10.15 5
60 조양호 회장 불구속 기소…‘물벼락 갑질’ 조현민은 불기소 [레벨:14]admin 2018.10.15 4
59 `검은목요일`..코스피 2011년 유럽 재정위기 후 최대 급락 [레벨:14]admin 2018.10.11 21
58 집유 석방 신동빈 “지배구조 선진화에 주력” [레벨:14]admin 2018.10.06 37
» ISD 중복소송 금지, 픽업트럭 관세 철폐…한미 FTA 개정 서명 [레벨:14]admin 2018.09.26 54
56 KDI “우리 경제, 곧 정점 지나 하강” 비관론으로 선회 [레벨:14]admin 2018.09.11 78
55 경찰, 차량화재 결함 의혹 BMW코리아 전격 압수수색 [레벨:14]admin 2018.08.30 105
54 '3개월 비자'로 한국행… 공사판 일감 싹쓸이하는 중국인 [레벨:14]admin 2018.08.14 126
53 삼성, 3년간 '180조·일자리 4만 명'...통 큰 투자·고용 발표 [레벨:14]admin 2018.08.08 161
52 "못살겠다 최저임금" 농민들도 반대 투쟁 나섰다 [레벨:14]admin 2018.08.07 150
51 김동연·이재용, 첫 회동.."혁신성장" 한 목소리 [레벨:14]admin 2018.08.06 121
50 파키스탄, 13번째 IMF에 손내밀듯…'복지국가' 어디로 [레벨:14]admin 2018.07.31 134
49 6월 설비투자 18년만에 최장감소…산업생산 석달만에 [레벨:14]admin 2018.07.31 106
48 울산 中企도 최저임금 불복종…"경영해봐라, 그 임금 가능한지" [레벨:14]admin 2018.07.25 196
47 “더이상은 못 버틴다”… 자영업자 폐업大亂 [레벨:14]admin 2018.07.25 137
46 섣부른 월성 1호기 폐쇄로 자초한 전력 수급 논란 [레벨:14]admin 2018.07.24 164
45 쉰들러, 정부에 3천억 소송 예고…ISD, 올해에만 4번째 [레벨:14]admin 2018.07.21 157
44 <위기의 한국 車>수입차·부품 ‘관세폭탄’… 美 업계서도 “절대반대” [레벨:14]admin 2018.07.20 126
43 내년 최저임금 심의 파행…경영계 불참, 40분만에 끝 [레벨:14]admin 2018.07.11 159
42 "脫원전 반대' 소송 주민에… 정부 "26만원씩 입금하라" [레벨:14]admin 2018.07.10 13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