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시사공유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AAM 등 업계대표 입장표명

“차값 상승 따른 수요 감소로

일자리 62만개 사라질 수도”

미국 상무부가 수입 자동차·부품에 대한 관세 폭탄 부과를 검토하며 마련한 공청회에서 미국 자동차업계 및 종사자들이 한목소리로 관세 부과가 소비자 부담 증가, 판매 위축, 일자리 감소 등으로 이어지는 최악의 ‘도미노 효과’를 불러올 것이라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20일 외신 등에 따르면 19일 미국 워싱턴 상무부 강당에서 열린 자동차 관세 공청회에는 미국은 물론 독일, 일본, 한국 등 자동차 수출국 관계자와 취재진이 몰려 자리 400여 석을 가득 채웠다. 오전 8시 30분 시작돼 오후 늦게까지 이어진 공청회에서 먼저 자동차제조업연맹(AAM), 전미자동차딜러협회(NADA), 전미제조업협회(NAM), 자동차무역정책위원회(AAPC) 등 미국 자동차업계가 관세 부과 반대 목소리를 냈다. 제니퍼 토머스 AAM 부회장은 “부품에 관세를 부과하면 결국 가격이 인상되면서 수요가 줄게 된다”며 “약 10% 일자리가 줄어들 수 있다”고 우려했다. AAM은 25% 관세가 부과되면 수입차 평균 판매가격이 대당 5800달러(658만 원) 오를 것이라고 추산했다.

매트 블런트 AAPC 회장은 “수요 감소와 맞물려 최소 62만4000개 일자리가 사라질 수 있다”며 “자동차업체의 미국 투자도 줄면서 궁극적으로 미국 자동차산업 경쟁력만 떨어지게 된다”고 반발했다. 피터 웰치 NADA 회장도 “관세 부과나 할당량 도입은 경쟁을 저해하고 소비자 선택권을 제한해 중고차 가격을 상승시키고 수리비용을 끌어올릴 것”이라고 지적했다. 자동차 관련 종사자들도 발언을 신청해 반대의견을 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1&oid=021&aid=000236003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1 한국, 국가브랜드 가치 2조 달러…세계 10위 [레벨:14]admin 2018.10.15 5
60 조양호 회장 불구속 기소…‘물벼락 갑질’ 조현민은 불기소 [레벨:14]admin 2018.10.15 4
59 `검은목요일`..코스피 2011년 유럽 재정위기 후 최대 급락 [레벨:14]admin 2018.10.11 22
58 집유 석방 신동빈 “지배구조 선진화에 주력” [레벨:14]admin 2018.10.06 37
57 ISD 중복소송 금지, 픽업트럭 관세 철폐…한미 FTA 개정 서명 [레벨:14]admin 2018.09.26 54
56 KDI “우리 경제, 곧 정점 지나 하강” 비관론으로 선회 [레벨:14]admin 2018.09.11 78
55 경찰, 차량화재 결함 의혹 BMW코리아 전격 압수수색 [레벨:14]admin 2018.08.30 105
54 '3개월 비자'로 한국행… 공사판 일감 싹쓸이하는 중국인 [레벨:14]admin 2018.08.14 126
53 삼성, 3년간 '180조·일자리 4만 명'...통 큰 투자·고용 발표 [레벨:14]admin 2018.08.08 161
52 "못살겠다 최저임금" 농민들도 반대 투쟁 나섰다 [레벨:14]admin 2018.08.07 150
51 김동연·이재용, 첫 회동.."혁신성장" 한 목소리 [레벨:14]admin 2018.08.06 121
50 파키스탄, 13번째 IMF에 손내밀듯…'복지국가' 어디로 [레벨:14]admin 2018.07.31 134
49 6월 설비투자 18년만에 최장감소…산업생산 석달만에 [레벨:14]admin 2018.07.31 106
48 울산 中企도 최저임금 불복종…"경영해봐라, 그 임금 가능한지" [레벨:14]admin 2018.07.25 196
47 “더이상은 못 버틴다”… 자영업자 폐업大亂 [레벨:14]admin 2018.07.25 137
46 섣부른 월성 1호기 폐쇄로 자초한 전력 수급 논란 [레벨:14]admin 2018.07.24 164
45 쉰들러, 정부에 3천억 소송 예고…ISD, 올해에만 4번째 [레벨:14]admin 2018.07.21 157
» <위기의 한국 車>수입차·부품 ‘관세폭탄’… 美 업계서도 “절대반대” [레벨:14]admin 2018.07.20 127
43 내년 최저임금 심의 파행…경영계 불참, 40분만에 끝 [레벨:14]admin 2018.07.11 159
42 "脫원전 반대' 소송 주민에… 정부 "26만원씩 입금하라" [레벨:14]admin 2018.07.10 13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