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시사공유

조회 수 24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한국이 중국의 추격을 뿌리치고 21조원 규모의 영국 무어사이드 원자력발전소 사업권을 따냈지만 정작 국내 원전업계의 표정은 밝지 않다. 정부의 탈(脫)원전 기조 탓에 한국이 2009년 아랍에미리트(UAE)에 처음 원전 수출을 이뤄냈을 때 같은 들뜬 분위기는 전혀 찾아볼 수 없다. 원전을 비롯한 에너지공기업 사장들은 줄줄이 물러나는 분위기다. 산업통상자원부의 에너지담당 고위 공무원은 현 정부 출범 후 전원 교체됐다.

영국 원전 수주전을 이끈 한국전력만 해도 조환익 사장이 임기(내년 3월)를 남겨두고 돌연 사의를 밝혔다는 소식에 뒤숭숭한 분위기다. 한전은 매년 12월 초 정기 인사를 해왔다. 올해도 실무 준비까지 마쳤다. 영국 원전 수주전에서 승리하면서 대규모 승진 인사에 대한 직원들의 기대가 컸다. 이런 상황에서 갑자기 조 사장이 물러난다는 얘기가 나오자 직원들은 “당혹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국수력원자력은 ‘패닉’ 상태다. 검찰이 지난 4일 이관섭 한수원 사장 자택과 경북 경주에 있는 한수원 본사를 압수수색했기 때문이다. 수사 배경은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지만 지난해 정하황 전 서부발전 사장 인선 과정이 영향을 미친 것 아니냐는 의혹이 검찰 안팎에서 제기되고 있다. 하지만 업계에선 ‘이 사장이 청와대 눈 밖에 난 것 아니냐’는 얘기가 조심스레 나온다. 이 사장은 지난 7~10월 신고리 5·6호기 공론화 과정에서 정부의 탈원전 정책과 거리를 뒀다.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15&aid=000386240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3 내년 최저임금 심의 파행…경영계 불참, 40분만에 끝 [레벨:13]admin 2018.07.11 5
42 "脫원전 반대' 소송 주민에… 정부 "26만원씩 입금하라" [레벨:13]admin 2018.07.10 7
41 전문가 5000명 참여 한국원자력학회 "脫원전 전면 재검토" [레벨:13]admin 2018.07.10 9
40 열흘간 3.7%↓…韓 원화 급락세 심상치 않다 [레벨:13]admin 2018.06.29 22
39 美, 이란산 석유 수입못하게 동맹국 압박…유가급등 [레벨:13]admin 2018.06.27 22
38 보유세인상 직격탄 강남 부동산시장 '망연자실' [레벨:13]admin 2018.06.23 20
37 中, 도시바 메모리 매각 승인…SK 등 한미일 연합 인수 확정 [레벨:13]admin 2018.05.17 87
36 '7重苦'에 둘러싸인 한국車… 우리 제조업의 축소판 [레벨:13]admin 2018.05.03 112
35 한미FTA 내주 타결 가능성…트럼프 "협상종료 매우 가까워져" [레벨:13]admin 2018.03.24 193
34 한국지엠 철수 때 1차 협력사 86곳도 직격탄 [레벨:13]admin 2018.02.18 275
33 일본 금융청 코인체크 압수수색 실시 [레벨:13]admin 2018.02.02 246
32 정부 오락가락 행보에 가상화폐 폭락...투자자 '우왕좌왕' 단기투자로 돌아섰다 [레벨:13]admin 2018.02.02 244
31 김상조 위원장 "최저임금 인상 비용, 사회적으로 분담해야" [레벨:13]admin 2018.01.19 241
30 장하성 현장점검 전날 미리 손써… 공단 직원 “얘기 좋게 해달라” [레벨:13]admin 2018.01.19 262
29 정부 중기 반발 불구 최저임금 위반업주 명단공개..."최저임금 사용자 의무" [레벨:13]admin 2018.01.16 253
28 시중은행 가상계좌 정리 움직임에 가상화폐 업계 '패닉' file [레벨:13]admin 2018.01.12 248
27 한국 탈원전 역풍, 폴란드 원자로 일본이 수주 [레벨:13]admin 2017.12.22 267
» '21조 수주'에도 못 웃는 원전업계 [레벨:13]admin 2017.12.22 243
25 "임종석, UAE의 '74조 原電' 불만 무마하러 갔다" [레벨:13]admin 2017.12.18 268
24 “01X 번호 쓰게 해주세요” 다시 불거지는 2G종료 갈등 [레벨:13]admin 2017.12.12 32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